| 스포츠 |

쇼트트랙 강국의 위엄…박세영-최민정, 남․녀 동반 금메달

 

d1f2966adb5543db4531912d5530e4e1_1487581


 

한국 남녀 쇼트트랙이 금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주인공은 쇼트트랙 간판 박세영((24‧화성시청)과 최민정(19‧성남시청)이다.

 

최민정은 20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2016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9초416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전에 들어섰다.

 

19살 나이가 믿기지 않는 침착함과 판단력으로 처음으로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가장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심석희(20‧한국체대)를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이날 경기에서 심석희는 2위를 차지했고, 3위는 중국의 궈이한(2분30초017)이 차지했다.

 

이 가운데 남자 1500m에 출전한 박세영도 2분34초056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4차 대회에 출전하지 못해 우려를 샀지만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오는 평창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정수(28‧고양시청)는 2분34초356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