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누드 풍자’ 전시회 결국 중단…표창원 둘러싼 ‘논쟁’

 

7c7b6c4d782504ea9a5097c2ff034446_1485239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한 그림 전시회 ‘곧, 바이 전(곧, BYE! 展)’에 등장한 작품이 논란에 휘말렸다.

 

표창원 의원이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 연대’와 지난 20일부터 국회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곧 바이 전’을 연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나체가 묘사된 작품 ‘더러운 잠’이 논란이 됐다.

 

프랑스 에드아르 마네의 ‘올랭피아’ 패러디작이기도 한 ‘더러운 잠’엔 나체로 묘사된 박근혜 대통령과 故 박정희 전 대통령, 침몰하는 세월호, 사드 미사일, 주사기 다발을 든 최순실 등이 그려져 있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여당은 격렬하게 반발했다.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3일 “예술인들의 건전한 시국비판은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정도를 넘어선 행위는 분노를 부추기는 선동이고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7c7b6c4d782504ea9a5097c2ff034446_1485239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또한 일침을 가했다. 문 전 대표는 “작품은 예술가의 자유이고 존중돼야 하지만 그 작품이 국회에서 정치인의 주최로 전시된 것은 적절치 않았다”고 말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최근 노인 폄하에 이어 이번엔 대통령 소재로 한 여성 비하까지 연타석 홈런을 치신다. 아니 이건 성폭력 수준이다”라고 신랄하게 비판햇다.

 

이에 대해 표창원 의원은 한 언론을 통해 "사전에 작품 내용은 몰랐다"며 "예술에 대해 정치권력이 탄압했던 블랙리스트 파동으로 이 같은 전시회가 열린 것인데 표현의 자유 영역에 대해 정치권력이 또다시 공격을 한다는 것은 예술에 대한 적절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누드 풍자화를 전시한 표창원 의원에 대해 책임을 물어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를 결정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