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김연아, ‘늘품체조’ 논란 후 첫 공식석상 어땠나

 

826b852205e86da9cabc8b1b98eae139_1479883


 

‘피겨여왕’ 김연아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해명했다.

 

김연아는 23일 서울 방이동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단 헌액식에 참석했다. 이날 역대 9번째이자 동계 종목 최초, 최연소로 대한체육회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김연아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김연아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늘품체조시연식’에 불참했다는 이유로 각종 행사에서 불이익을 받았다는 의혹의 중심에 섰다.

 

관련해 김연아는 “그런 행사가 있는 줄 몰랐다. 에이전시에서 일정을 정한 거라 자세히 모르고 있었다”고 대답했다.

 

 

826b852205e86da9cabc8b1b98eae139_1479883


 

지난 해 광복절 행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손을 뿌리쳤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김연아는 “당시 분위기가 우왕좌왕했다”며 “제가 아무리 버릇이 없어도 어른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연아의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들은 “연아가 딱 잘라서 잘 정리했다”, “난처한 상황이었는데 군더더기 없는 인터뷰를 했네”, “역시 퀸연아답다”, “파도 파도 흠잡을 데가 없다” 등 격려와 찬사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