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송중기♥송혜교 여행, 김태희♥비 출산 ‘알권리 어디까지?’

 

3118794b9aa34f1e6442e34622a85066_1504609


 

"10월 말에서 11월 초 출산을 앞두고 있다.”, "개인적인 스케줄이 있어 함께 출국했다."

 

연예인들에 대한 대중들의 알권리는 어느 정도까지 허용되야 할까? 최근 송혜교 송중기 커플과 비 김태희 부부에 대한 사생활 보도가 이어지면서 이같은 화두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비, 김태희 양측 관계자는 지난 4일 "10월 말에서 11월 초 출산을 앞두고 있는 게 맞다"고 밝혔다. 김태희 측은 "아이 성별까지는 잘 모른다. 사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깊게 물어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 매체는 비 김태희 부부의 측근 및 김태희가 다니는 서울 모처의 한 산부인과를 취재한 결과 비 김태희 부부의 태아가 딸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산부인과까지 취재할 필요가 있었느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3118794b9aa34f1e6442e34622a85066_1504609


 

이 뿐만이 아니다. 이날 송혜교와 송중기의 소속사측은 "개인적인 스케줄이 있어서, 두 사람이 함께 LA로 출국을 했다"는 입장을 밝혀야 했다. 앞서 한 팬페이지 인스타그램에 두 사람이 비행기에 몸을 싣는 사진이 함께 공개된 탓이다.

 

이후 대중들 사이에선 ‘송혜교 송중기 미국행까지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느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또한 이들 커플을 향한 예식장, 축가 등에 대한 과도한 관심이 이어지면서 연예인의 사생활이 어느 선까지 보장되야 하느냐는 화두가 다시 한 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사실 연예인 사생활에 대한 알권리는 최근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과거에도 유명인이란 이유로 가족의 범죄 사실이 밝혀지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대표적인 경우가 이경실이다. 그는 남편이 성폭행 혐의로 기소되며 몸살을 앓아야 했다.

 

 

3118794b9aa34f1e6442e34622a85066_1504609


 

물론 언론이 공인의 가족의 과오 등을 다뤄야 하는 케이스도 있다. 당사자가 공직자이거나 정치인인 경우다. 가족들의 범죄 행위는 해당 인물을 평가하거나, 선거권을 가진 유권자가 투표를 하는데 중요한 가늠자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연예인 관련 사생활은 그 궤를 달리한다. 통상적으로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일 때 명예훼손 또는 사생활 침해’로 보지 않는다. 하지만 공공의 이익이라는 개념이 모호하고, 그 선을 넘어가는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에 명확한 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가족과 같은 사적인 영역이 언론을 통해 보도될 경우 사생활의 비밀과 언론의 자유가 충돌하게 된다"면서 "따라서 사적 영역에 해당하는 사안이 당사자의 동의 없이 기사화될 경우, 연예인의 인격권 침해 내지 명예훼손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