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바퀴벌레로 월수입 800만원 버는 대학생

 

d6ae057d4fae69b9086c7f928cc89ffe_1502452


 

누구나, 되도록 피하고 싶은 바퀴벌레. 하지만 이 바퀴벌레를 애완동물처럼 길러 엄청난 용돈 벌이를 하고 있는 대학생이 화제다.

 

지난 7일(현지시간) 싱가포르의 매체인 아시아원을 비롯한 다수의 매체에서는 바퀴벌레로 사업을 하는 타이완의 대학생 동(20) 씨를 소개했다. 그는 바퀴벌레를 직접 기르고 판매하는 작업 사업을 하고 이 T었다.

 

동 씨에 의하면 바퀴벌레 사업은 충분한 돈벌이가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바퀴벌레로 벌어들이는 돈은 한 달에 20만 타이완 달러 정도, 즉 우리나라 돈으로는 약 750~800만원에 달한다.

 

바퀴벌레는 중국 전통의학에서 약의 재료로 자주 사용되기 때문에 의약품 시장에서 수요가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동 씨는 원래 애완동물에게 줄 먹이로 바퀴벌레를 샀다가, 돈을 아껴볼 생각으로 바퀴벌레를 기르기 시작했다.

 

 

d6ae057d4fae69b9086c7f928cc89ffe_1502452


 

하지만 바퀴벌레 번식이 빠른 탓에, 6개월 만에 약 3~4만 마리의 바퀴벌레를 기르게 됐다. 어떻게든 처리해야겠다고 생각한 동 씨는 이를 판매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바퀴벌레 사육에 경험이 많은 체 씨를 만나게 됐다.

 

체 씨에게 바퀴벌레를 팔던 동 씨는 체의 제안으로 함께 사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게 ‘바퀴벌레 농장’이 만들어졌고 현재 동 씨는 270만 마리가 넘는 바퀴벌레를 양육하며 관리하고 있다.

 

동 씨는 “많은 사람들의 우려와 달리, 바퀴벌레들이 매우 깨끗해 전혀 무서울 게 없다”고 말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