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유명 화가 무덤, 28년 만에 파헤쳐진 사연...

 

9a6188fd68606ff3db4bc7b5f7820c86_1500627


 

스페인 초현실주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의 무덤이 사망 28년만에 파헤쳐졌다.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법의학 전문가들이 달리에 대해 제기된 친자 확인 소송의 검증용 DNA 샘프를 얻기 위해 달리의 관을 열었다고 밝혔다. 관을 열어둔 1시간 20분 동안 판사와 법의학 전문가 3명, 조수 1명 등이 DNA 샘플을 채취했다.

 

이번 발굴은 달리의 친딸이라고 주장해온 필라 아벨 마르티네즈(61)가 소송을 냈기 때문이다. 마드리드 법원은 지난달 26일 그와 달리의 생물학적 친족 관계를 확인할 단서가 남아있지 않은 이유로, 시신에서 DNA 채취가 필요하다고 결정했다.

 

 

9a6188fd68606ff3db4bc7b5f7820c86_1500628


 

점술가인 마르티네즈는 가정부였던 자신의 어머니와 달리 사이에서 태어났다고 10년 째 주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DNA 감정 결과 이 주장이 사실로 확인되면 3억 달러, 우리 돈 3천3백억 원이 넘는 달리의 막대한 유산에 권리를 주장할 수 있는 유일한 상속자 된다.

 

관련해 마르티네즈는 “정의가 구현돼 매우 놀랍고 행복하다”며 “어머니의 기억을 존중하려는 소망이 이번 소송의 동기가 됐고 나는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9a6188fd68606ff3db4bc7b5f7820c86_1500628


 

한편 살바도르 달리는 흘러내리는 시계 그림으로 유명한 ‘기억의 지속’ 등 작품을 남긴 20세기 가장 유명한 초현실주의 화가다. 1920년대 후반에는 영화 제작에도 참여하는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했다. 콧수염을 다듬는데 상당한 시간을 쏟는 등 기행도 이목을 끌었다.

 

키워드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