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男화장실 몰카소동…‘뉴스룸’ 해명에도 왜 시끄럽나

 

87a21e595f4d28a19379e394e3f03a38_1499159


 

인권침해 VS 공익목적

 

종합편성채널 JTBC가 남자화장실을 몰래 촬영해 이를 보도에 사용한 것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보도 후 이틀이 지났지만 온라인은 여전히 논쟁으로 시끄럽고 급기야는 남녀 문제로까지 번지며 큰 파장을 낳고 있다.

 

2일 방송된 ‘뉴스룸’에서는 ‘볼일 뒤 30초 손 씻기 현실은?…무더위 속 위생주의보’라는 보도를 통해 한 지하철 역 남자 화장실 내부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한 지하철역 남자 화장실 내에 실험카메라를 설치, 얼마나 많은 화장실 사용자들이 용변 후 손을 씻는지 체크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문제가 된 부분은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는 사용자들을 담은 화면이다. 3분가량의 뉴스 화면에서 화장실 내부 장면은 모자이크가 된 상태에서 1~2초 정도 등장한다.

 

보도 후 시청자들은 불쾌감을 토했다. 이들은 “저 영상 속 남자들은 본인들이 촬영되는 걸 알고 있는 게 아니냐”, “여자 화장실에 몰카 다는 변태들이랑 다를 바가 뭐냐”고 격노했다. 특히 최근 성별에 대한 인식이 예민해진 가운데 “남자에겐 성 인권이 없느냐. 왜 남자는 무조건 괜찮다고만 생각하느냐”며 문제를 던진 누리꾼도 있었다.

 

 

87a21e595f4d28a19379e394e3f03a38_1499159


 

관련해 JTBC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장면은 몰래 촬영한 것이 아니”라며 “시민단체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협조해 지하철 역사 동의를 구하고 10분간 진행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초 보도 후 2일이 지났음에도 JTBC 측의 이런 해명은 납득을 얻고 있는 못 하는 모양새다. 누리꾼들은 “영상 속 본인들과는 협의된 내용이냐”, “지하철 역사가 동의한 것과 무슨 상관이냐”고 반문했다.

 

 

 

 

특히 온라인에서 큰 파장을 일으킨 해당 사건에 대해 ‘뉴스룸’ 측은 공식입장이나 사과글이 없다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하고 있는 이들이 많다. 이 같은 실망스러운 행보로 인해 ‘뉴스룸’에 대한 신뢰까지 떨어질 것 같다는 쓴 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키워드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