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황금연휴 최장 11일?…5월 9일 대선, 변수될까

 

e7b88b54cd5447ee98cc38daadd794e3_1489569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5일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차기 대통령 선거일을 5월9일로 지정키로 결정했다. 이에 최대 11일까지 연장이 가능한 ‘황금연휴’를 향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황 권한대행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19대 대통령 선거일을 5월 9일 화요일로 하고, 이날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했다.

 

대선 당일로 지정된 5월 9일은 황금연휴 직후다. 5월 1일이 노동절, 3일이 석가탄신일, 5일이 어린이날이며 6~7일은 주말이다. 여기에 8일(어버이날) 9일(대선 임시공휴일) 등 4월 29일부터 5월 9일까지 휴가를 낼 경우 최장 11일의 황금 연휴가 생기는 샘이다.

 

 

e7b88b54cd5447ee98cc38daadd794e3_1489569


 

관련해 정치권은 황금연휴로 인한 투표율 저조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5월 9일 당일뿐만 아니라 공직선거법상 ‘선거일 5일전부터 2일 동안’ 치르게 돼 있는 사전 투표일이 연휴 기간과 겹치기 때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하면서 촛불 민심이 최고조에 달했지만, 장기간 연휴에 대한 직장인들의 갈망도 만만치 않을 듯 보인다.

 

관련해 누리꾼들은 “설마 이 사태가 됐는데 또 투표 안하겠어?”, “탄핵까지 어려운 길 왔는데 제발 투표하자...”, “나하나쯤이라는 생각은 버립시다”, “나는 할 거긴 한데...어쩐지 떨어질 거 같은 불안한 예감” 등 반응을 보였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