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정치에 이용된 삼둥이…‘아빠’ 송일국은 멍든다

 

6f58ca8098efd364795349fb549bc7fc_1488780


 

송일국이 모처럼 SNS에 삼둥이 이야기를 꺼냈다. 하지만 반가움보다는 분노가 앞서는 소식이었다. 삼둥이의 얼굴을 붙인 합성이미지가 유포 및 확산되고 있기 때문. 특히 이는 ‘태극기집회’의 홍보용으로 사용돼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송일국은 지난 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는 분이 받고는 놀라서 저희에게 알려주셨습니다. 우리 아이들을 이렇게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 주세요. 부모로서 간절히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6f58ca8098efd364795349fb549bc7fc_1488780


 

공개된 메시지에는 태극기와 함께 송일국의 아들, 송대한 송민국 송만세 군의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게 ‘춘천 김진태 국회의원, 16차 태극기집회 2017년 3월 4일 토요일’이라고 집회를 알리는 글이 담겼다. 

 

사진이 공개되자, 온라인은 뜨겁게 들끓었다. 그도 그럴 것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경험은 있지만 삼둥이도 엄연한 일반인 아이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간과한 채 당사자의 허락도 없이 아이들의 초상권을 침해했다. 더군다나 정치적 의도가 다분한 홍보물에 말이다.

 

소식을 접한 시민들의 공분이 가라앉지 않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측은 “메시지를 보낸 일이 없다”며 “메시지의 김진태 의원의 이름이 담겼을 뿐, 누가 보냈는지 알 수 없다”고 해명했다.

 

6f58ca8098efd364795349fb549bc7fc_1488780


 

하지만 이 같은 해명에도 논란은 좀체 진화되지 않고 있다. 삼둥이 사진이 사용된 단체는 국정농단 사태의 중심인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집회이기 때문이다. 이들은 탄핵반대 시위의 상징물격으로 국기인 태극기를 활용, 국기에 정치색을 입힌다는 이유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특히 김진태 의원은 태극기집회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인물 중 한 사람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촛불 집회를 두고 “비가 오면 촛불은 꺼진다”는 발언을 해 뭇매를 맞은 바 있다. 김진태 의원이 아니라도, 그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집회 관계자일 가능성이 농후한 것. 김진태 의원의 해명에도 불구, 계속해서 의혹과 질타가 이어지는 이유기도 하다.

 

6f58ca8098efd364795349fb549bc7fc_1488780


 

 

아이들의 유명세를 이용해 만들어진 정치적 홍보물, 그리고 불특정다수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는 아이들… TV에 출연한 적 있다는 이유만으로 여전히 무분별한 위험에 노출돼 있는 아이들을 향한 우려도 점차 커지고 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